언론보도


- 가야왕도를 거닐다 -

여름 저녁, 김해 문화재의 숨결을 느껴보세요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해문화재야행 작성일18-07-30 14:14 조회299회 댓글0건

본문



여름 저녁, 김해 문화재의 숨결을 느껴보세요 

22~23일 가야초롱길·밤길 3선 걷기 등 6분야 14개 프로그램 


725a6bab8bc0bd393ef119d010dfc9be_1532927603_2157.jpg


김해시는 오는 22일부터 23일까지 6개분야 14개 프로그램으로 양일간 김해의 대표 문화재인 수로왕릉을 중심으로 우리 문화재의 아름다움을 알리고, 야간형 문화향유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색다른 문화재 체험 기회를 제공하고 가야 역사·문화의 향기와 청취를 한눈에 감상할 수 있는 2018 상반기 김해 문화재 야행(夜行)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2018 김해 문화재 야행은 제4의 제국 ‘가야의 숨결을 느끼다’라는 주제로 오는 22~23일은 상반기 소야행을, 9월 28~29일은 하반기 본야행으로 운영된다.


 우리시 대표 문화재인 수로왕릉(사적73호)을 야간에 개방하고, 주변의 기반시설(박물관, 봉황동유적 발굴지 등)을 개방해 야간문화를 향유함은 물론 우리고장 역사를 이해하고 체험하는 문화재 활용사업으로 저녁 6시부터 11시까지 진행되며, 6개 분야(야경·야로·야사·야화·야식·야시) 14개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주요 프로그램은 가야 하늘에 6개의 달이 뜨다, 가야초롱길, 가야유적지 밤길 3선 걷기, 수로왕릉 후원 산책, 가야 역사 토크콘서트 등이다.


 야경(夜景)은 ‘가야 하늘에 6개의 달이 뜨다’는 밤 11시까지 수로왕릉에 6가야를 상징하는 달 조형물을 설치해 신비로운 문화재 모습을 전달하며, ‘가야초롱길’은 수로왕릉 담장에 가야문양을 새긴 초롱을 설치해 아름다운 밤길의 정취를 제공한다.


 야로(夜路)는 가야의 역사와 신화, 설화가 공존하는 문화재를 걸으며 김해 역사 흔적을 탐방하는 기회를 제공하는 ‘김수로, 허왕옥이 되어 가야유적지 밤길 3선 걷기’, 수로왕릉내 숨은 비경인 후원의 야간 개방을 통해 관람객 체험 공간을 확대하는 ‘수로왕릉 후원 산책’이 있다.


 야사(夜史)는 4개 테마로서 문화재 탐방객과 관람객 대상 토크콘스트를 통해 가야역사 관련 토크와 체험객 대상 소감 발표 등 소통형 행사 진행 프로그램인 ‘제4의 제국 가야 역사 토크 콘서트’와 가족단위 관람객을 대상으로 이색적인 그림자극과 재미있는 설화를 각색한 그림자극 ‘수로왕의 도술시합’, 가야의 역사를 구연동화로 풀어낸 ‘이야기 할머니가 들려주는 가야 이야기’, 가야를 상징하는 국악기 가야금을 중심으로 한 국안 콘서트인 ‘가야금 콘서트’ 야화(夜畵)는 문화재를 배경으로 전문 작가가 직접 촬영해주는 이벤트를 진행하는 ‘인생 한 컷’으로 운영된다.


 야식(夜食)은 야행을 찾은 관광객에게 현재 김해의 변화를 음식으로 체험할 수 있는 체험 프로그램인 ‘월드푸드존’으로 역사적인 국제도시 가야와 현재의 다문화도시 김해를 보여줄 수 있는 아시아 각국의 음식을 체험하게 된다.


 야시(夜市)는 4개 테마로서 등만들기, 걱정인형 만들기 등 ‘제작형 체험’, 병뚜껑아트와 혁필화 체험 등의 ‘참여형 체험’, 아시아 의복과 공예품만들기 등의 ‘다문화 체험’과 김해를 대표하는 특산품과 공예품 판매를 위한 야시장 운영으로 관람객들에게 즐길거리를 제공하는 ‘가야 실크로드 마켓’으로 운영된다.


 김해시 이동희 문화재과장은 “김해 문화재야행은 작년에 이어 올해 2번째로 개최되며, 시민들과 관광객들에게 가야의 문화재들과 함께하는 즐거움을 알려주며, 가야왕도 김해에서 사는 즐거움과 자부심을 가질 수 있도록 앞으로도 다채로운 체험행사 등을 통해 다양한 즐길거리로 지속적으로 운영되는 유일한 문화재 행사로 자리매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경남연합일보 강종복기자







문의 : 055-320-1205 Copyright(c) 2018 김해문화재야행.com All right Reserved.